썸네일이미지가 없습니다.
언론보도

[기서] 조기유학생 1년새 34% 감소

2009학년도 9231명 감소 해외로 나가는 초중고교의 조기 유학생이 매년 감소 추세를 보이는 가운데 2009학년도에 사상 최대 폭으로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교육개발원이 발간한 ‘2010년 교육통계 분석자료집’에 따르면 2009학년도(2009년 3월∼2010년 2월) 조기 유학생은 모두 1만8118명이었다. 전년도인 2008학년도의 2만7349명보다 9231명(33.7%)이 줄어든 수치. 초등학생이 4162명 감소해 폭이 가장 컸고 중학생 3165명, 고등학생 1904명이었다. 지역별로는 서울이 9462명에서 6478명으로, 경기도가 9753명에서 […]

11.02.17
18122
썸네일이미지가 없습니다.
언론보도

[기사] 2011년 올해부터 달라지는 영어인증시험은?

[재경일보 김은혜 기자] 2011년 올해에는 2월과 8월에 토익이 2차례 시행될 예정이다. 일요일에만 보던 토익 시험을 토요일에도 볼 수 있다. 그런가 하면 미국의 대학원 입학을 위해 꼭 봐야 하는 시험인 GRE가 대폭 수정될 계획이다. 유학이나 취업 등을 위해서 꼭 필요한 각종 영어공인성적, 2011년 들어 달라지는 영어공인인증시험을 정리했다. 먼저, 한국토익위원회는 2011년에 2월 12일과 8월 13일 두 차례에 […]

11.02.09
17834
언론보도

[기사] 스탠퍼드대 입학처장이 말하는 원하는 학생

“열정ㆍ인성 두루 갖춘 인재들 원해” [포커스신문사 | 글 이동호 기자ㆍ사진 장세영 기자 2010-12-30 00:00:47]   ■ 리처드 쇼 스탠퍼드대 입학처장 국내외 모든 명문학교에서 추구하는 교육목표는 ‘글로벌 리더 양성’이다. 미국의 스탠퍼드 대학은 자타가 공인하는 세계 최고 명문대 중 하나다. 많은 한국학생들에게 드림스쿨로 통하는 스탠퍼드 대가 추구하는 글로벌 리더 양성 교육과 입학사정관에게 어필하는 지원자는 어떤 특성을 지녀야 […]

11.01.19
20642
언론보도

[기사] 영어 글쓰기

영어 글쓰기 “많이 쓰고 고쳐봐야” [포커스신문사 | 금다윤 주니어 인턴 기자 2009-07-17 11:46:28]   ■ 미국 UC 버클리 교육대학원 캐럴 A 타테이시 교수 H외고에 다니는 김민지(가명ㆍ18)양은 미국 아이비리그 대학진학을 목표로 학업에 열중하고 있다. 미국대학입학사정 필수요건인 내신, SAT, 교과외 활동에 힘을 쏟으면서 특히 영어에세이 준비에 신경을 쓴다. 국내 학습자들에겐 말하기만큼이나 부담스러운 글쓰기, 어떻게 하면 효과적으로 익힐 […]

11.01.19
18797
언론보도

[기사] 美대학 진학컨설팅 전문가 인터뷰

  “2, 3세부터 IVY베이비로 키워야 늦지않다” [포커스신문사 | 이동호기자 2011-01-11 21:57:00]   ■ 美대학 진학컨설팅 전문가 데이브 베리 대표 우리 자녀를 하버드대학에 보내고 싶다면 언제부터 준비해야 할까. 미국대학 진학컨설팅 전문가 데이브 베리 대표(Dave Berryㆍ칼리지 카르마 컨설팅 LLC(http://www.collegekarma.com/)ㆍ사진)는 “아들을 IVY 베이비로 키웠다”면서 “2, 3세부터 자녀가 보이는 관심과 재능을 꾸준히 키워주면 아이비리그 대학의 문을 열 수 있다”고 […]

11.01.19
21330
언론보도

[기사] “美대학들 한국 고등학생에게 관심 높다” – 미국대학 입학사정관이 학생을 보는 기준

“美대학들 한국 고등학생에게 관심 높다” [포커스신문사 | 글 이동호기자·사진 장세영기자 2011-01-06 10:25:43]   ■ 펜실베이니아 대학 입학처장 지낸 리 스테슨 GEO 회장 미국 동부에 위치한 8개 아이비리그 대학은 전 세계 학생들에게 드림스쿨로 통한다. 아이비리그 대학에 진학하려는 학생들은 세계적인 명성만큼이나 경쟁이 치열한 입학사정 과정을 거쳐야 한다. 그렇다면 아이비리그 대학에 가면 어떤 특별한 일이 기다리고 있을까. 30년간 […]

11.01.19
22389
썸네일이미지가 없습니다.
언론보도

영국에서 온 고객 이야기

Churchill House 학교 관계자 Nick이 edm유학센터를 통해서 유학 길에 오른 김민정씨, 송보미씨와 함께 사진을 찍어 보내주셨네요^^ 그리고 직접 두 분께서 학교 생활, 람스게이트(Ramsgate, 런던에서 남서쪽으로 1시간 30분거리에 있는 작은 도시)에 대한 느낌도 영문으로 적어주셨어요. (작문 실력이 굉장히 뛰어나시네요^^) Bomi Son, Hanam City I’m having a fantastic experience learning English at Churchill House. The classes are […]

10.11.18
21695
썸네일이미지가 없습니다.
언론보도

[명사 이야기] 이승만 어렵게 미 유학 반년가 책에서 잠자

해병대에 복무하며 어렵게 중앙신학교 야간부에 다니던 시절, 평양 성화신학교 스승이셨던 박대선 목사님께서 연락을 해 오셨다. 목사님은 미국 보스턴대학에서 박사학위 과정을 밟고 계셨는데 여러 제자들에게 유학의 길을 열어주기 위해 애쓰셨다. 목사님께서는 나를 위해서도 미국 웨스트버지니아주 앨킨스시에 위치한 데이비드앤앨킨스대학 입학 허가와 장학금, 생활비 지원 약속까지 받아 주셨다. 생각지도 못했던 미국 유학의 길이 열린 것이었다. 그런데 원서를 쓰다보니 […]

10.11.18
19975
썸네일이미지가 없습니다.
언론보도

미국 내 중국 유학생 30% 증가

(아주경제 조용성 기자) 중궈광보망은 2009년10월의 미국 고등교육기구에 소속되어 있는 중국학생들은 전년의 9만8235명에서 12만7628명으로 늘어났다고 16일 밝혔다. 이는 전년대비 29.9% 증가한 수치며, 중국은 현재 미국내에서 유학생을 가장 많이 보내고 있는 국가로 기록됐다. 올해의 보고서에 따르면 미국 교육기관의 국제과정을 수강하고 있는 학생수는 전년대비 3% 증가한 69만923명이었다. 이같은 증가세는 중국의 유학생들이 견인했다고 봐도 과언이 아니라고 매체는 평가했다. 실제 […]

10.11.16
21070
썸네일이미지가 없습니다.
언론보도

호주 이민 감축, 숙련기술자 부족 야기

(아주경제 편집국 ) 호주의 이민자수를 감축하려는 정치권의 압력 탓에 향후 호주내 숙련기술자 부족현상이 심화될 것이라는 우려가 제기됐다. 호주 유력 경제전문컨설팅업체 액서스이코노믹스는 9월분기 기업전망 보고서를 통해 향후 2년간 노동인구 증가율이 1990년대이후 최저치로 추락할 것이라는 분석을 내놓았다고 일간 시드니모닝헤럴드가 26일 전했다. 액서스이코노믹스는 오는 2012년 노동인구 증가율이 1.0% 수준으로 떨어져 지난해 2.2%의 절반에도 못미칠 것으로 예상했다. 보고서는 호주 […]

10.11.16
23711
썸네일이미지가 없습니다.
언론보도

여행사 통한 비행기표 구입, 항공사에 소송 가능

[머니투데이 송학주기자]고객이 여행사를 통해 항공권을 간접 구입했더라도 해당 항공사를 상대로 손해배상을 청구할 수 있다는 법원의 판단이 나왔다. 서울중앙지법 민사29단독 정재훈 판사는 여행사를 통해 항공권을 샀다가 위약금을 물게 된 강모씨가 “위약금이 지나치게 많다”며 케세이퍼시픽 항공을 상대로 낸 손해배상 청구 소송에서 원고 일부 승소 판결했다고 3일 밝혔다. 재판부는 “항공권을 구입하는 고객 대부분은 강씨와 같이 여행사를 통해 간접적으로 […]

10.11.16
22584